영화 감상평 - The wolf of wall street (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)

Posted by Everyharu
2016.08.07 12:29 일상ETC



오랫만에 영화를 봤는데 The wolf of wall street 였다. 배우는 한눈에 봐도 알 수 있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^^;; 뭐..언제봐도 잘생겼다 정말..ㅎㅎ

내용은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관심이 갈만한 돈이 오가는 내용이다.

주식시장에서 중계수수료를 받는 증권브로커로서 일을 시작하게 된 조던 벨포트(디카프리오 극중 이름)

조던은 로스차일드에 취직하여 브로커로서 역할을 해나가려 하지만 막상 시작하자마자 블랙먼데이(뉴욕 시장에서 하루만에 22%가량 대폭락한 사건) 가 터져버리면서 직장을 잃게되고

그로인해 페니스톡(penny stock, 장외주식) 시장의 문을 두드리게 되면서 조던의 파란만장한 이야기가 시작된다. 신기했던 부분은 기존주식의 거래 수수료가 1%였다면 장외주식의 수수료는 50%였다;;

이후로는 대담할 정도로 사기(?)를 잘쳐서 수수료를 잘 챙기면서 성공가도를 달리는 이야기다.


극중 진행이 꽤 재밌는데 몇가지 인상적인 부분들도 많다.

크게 두가지 장면이 인상적이었는데

첫째로 페니스톡시장에 처음 발을 들였을 때 조던이 고객을 설득하는 장면이다. 이 장면에서 주변 동료들이 신기한듯이 쳐다본다.
이후로도 계속해서 설득하는 말하기에 대한 방식에 대한 내용들이 나온다. 아마도 영업사원들을 교육하는 자리에서 꽤 많이 사용될것 같은 참고영상이다;;;
그만큼 내용이 좋다.


둘째로 상대방에게 펜을 건내면서 이 펜을 자신에게 팔아보라고 하는 장면이다. 이건 기존에도 실제로 여러곳에서 영업사원 면접질문으로도 활용되기도 하고...
사람마다 대답하는 방식은 다르겠지만 중요한 점을 지적한다. 사람들에게 이 물건을 팔아보라고 했을때 대부분의 상대방은 당장에 이 제품의 좋은 점만을 설명하려 한다.
하지만 이 영화에서의 해답은 이랬다. 펜을 팔려면 펜을 필요로 하게 만들라. 아무리 좋은 제품인들 수요가 없으면 살일은 없다.
실제 영화에서는 거기 있는 냅킨에 니 이름좀 써서 줘봐 라며 수요를 창출해냈다.



이렇게 간단하면서도 속시원한 대답을 들어본 기억이 없다.


영화의 흐름은 시종일관 마약과 여자 돈으로 직결된다. 인간으로서 필요한 욕구를 다 담은 영화랄까..?

상당히 재밌는 영화였다.


하루평점 4.5 / 5  정도 주고싶다. 재밌게 본 영화 ^^

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